교회는 ‘탐욕의 곳간’을 즉각 비워라…!